강진일보
종합종합
“모수(母水) 드시면 무병장수 합니다”정수사 전설의 샘물 복원 1년에 한번 솟구친다는 생명수
주희춘 기자  |  ju@nsori.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8.29  10:51:5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네이버밴드

   
 
요즘 대구 정수사(수현 주지스님) 경내에 가면 무병장수하는 물을 마실 수 있다. 경내 한켠에 두꺼비상을 설치하고 두꺼비의 입에서 물이 꽐콸 쏟아진다.

이 물은 전설을 복원한 신비스러운 샘물이여서 큰 관심을 끌고 있다. 이름도 경건하게 모수(母水)다. 어머니의 물이란 뜻이다. 생명수란 의미를 담고 있다.

정수사에서는 오래전부터 내려오는 샘물이 있었다. 전설에 따르면 이 샘물은 평소에는 조용히 그냥 평범하다가 1년에 한 번씩 힘차게 솟구치는 것이었다.

인근 주민들은 물이 솟구칠때 받아 마시면 무병장수한다고 믿었다. 그런데 임진왜란 당시 의병으로 참여했던 한 승군이 솟구치는 물을 마시기 위해 밤낮없이 지켜보고 있었다.
 
어느 보름날 밤이었다. 조용하던 샘물이 콸콸 소리를 내더니 갑자기 하늘로 솟구쳐 올랐다. 때를 기다리던 승군은 이때다 싶어 얼른 물을 받아 마시려 했다. 그러나 샘 위쪽에서 호랑이가 갑자기 나타나 ‘어흥’하고 소리치는 바람에 솟구치는 물을 받지 못했다고 한다.

이 샘물은 호랑이가 못마시게 할 정도로 신비스러운 영험이 있다고 전해지면서 물을 마시려는 사람은 더욱 많아졌다. 고려시대에는 인근 도공들이 가마에 제를 올릴때 사용하고 평소에는 건강을 기원하기 위해 항상 찾아 마셨던 물이라고 한다.

수현 주지스님은 “전설로만 듣고 있었는데 어떤 신도분이 실제 물이 솟구치는 것을 본적이 있다는 말을 듣고 강진군과 협의해서 샘을 복원하게 됐다”며 “많은 분들이 자주 찾아와 드시고 무병장수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강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주희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기사
1
“모수(母水) 드시면 무병장수 합니다”
2
이용객 편의공간 줄이고 상업공간 넓히고?
3
“몸은 힘들지만 기다리는 어르신들 보면 뿌듯합니다”
4
‘강진의 아들’이재경, KPGA 대회 첫 우승
5
재경 광주전남향우회장배 골프대회
6
[김병균의 ‘추억의 강진극장’] 8. 아! 아! 강진농고 브러스밴드
7
관광재단 건물 33년만에 철거, 주차장 활용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강진군 강진읍 영랑로 35 강진버스여객터미널 2층 강진일보  |  대표전화 : 061)434-8788
사업자등록번호 : 415-81-43025  |  발행인 : 황민홍  |  정보관리 책임자 : 주희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주희춘
Copyright © 2011 강진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sor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