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일보
오피니언사설
까마귀떼 관찰해야
강진일보  |  webmaster@nsori.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3.08  13:50:0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네이버밴드

까마귀가 새로운 골치덩이로 떠오르고 있다. 요즘 칠량 송정리의 칠량천과 명주천이 만나는 들녘에는 보리밭이나 사료작물 밭을 까맣게 덮고 있는 까마귀떼를 볼 수 있다.

아직까지 큰 피해는 보고되고 있지는 않지만 마을의 주택이나 축사까지 날라들어 귀찮게 하고 있다니 장기적인 걱정을 하지 않을수가 없다.

그 동안 고니나 청둥오리, 기러기 등 겨울철새 때문에 막대한 피해를 입었던 주민은 현재의 까마귀 개체수가 급격히 증가되고, 이들이 떼를지어 다니며 농작물을 공격하는 것을 벌써부터 큰 우려를 하고 있다.

또 눈여겨 보아야 할 것은 기존 텃새들이 까마귀떼들에게 밀려 자리를 잃어가고 있다는 것이다. 최근들어 친환경농업이 일반화 되면서 들판에는 사라진 텃새들이 돌아오고 있다.
 
대표적인 조류가 독수리나 매와 같은 맹금류인데, 이들 맹금류 조차 까마귀떼들에게 쫒겨나는 신세가 되고 있다. 맹금류가 이 정도 이면 다른 텃새들이 까마귀들에게 당하고 있는 것은 불을 보듯 뻔한 일이다.

왜가리와 같은 힘없는 새들은 까마귀 한 마리 정도도 당해내지 못하는 모습이 쉽게 눈에 띠고 있다. 장기적으로 생태계 변화를 걱정해야될 사안이 될 수도 있다.

까마귀들은 밤에는 인근 야산에서 잠을 잔 후 날이 새면 떼를 지어 들녘으로 나오고 있다. 인적이 뜸한 들녘에 내려 앉아 작물을 집중적으로 뜯어 먹고 있고, 멀리서 인기척이나 차소리가 들려오면 주변 전기줄로 옮겨 동태를 살피고 있다고 한다. 예부터 까마귀는 영리하기로 소문난 조류다.

까마귀 세력이 급격히 증가하면 주민들의 불편은 불가피하게 된다. 까마귀떼로 유명한 울산의 경우 하늘에서 떨어지는 배설물 때문에 빨래조차 바깥에 널지 못하는 형편이라고 한다. 또 조류 인플루엔자를 옮기지나 않을까 건강까지 걱정해야 한다. 까마귀떼의 변화를 눈여겨 봐야 한다.
 

< 저작권자 © 강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강진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기사
1
“활기차고 발전하는 향우회 만들겠다”
2
재경강진중학교동문회 하종면 신임회장 취임
3
재경강진군향우회, 읍면향우회와 간담회
4
군수 관사 철거시작, 역사속으로 사라진다
5
청자축제 내년부터 가을에 열린다
6
“연말 총회 성공 개최위해 힘 모으자”
7
지역 곳곳 영농폐기물 무단 투기 ‘극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강진군 강진읍 영랑로 35 강진버스여객터미널 2층 강진일보  |  대표전화 : 061)434-8788
사업자등록번호 : 415-81-43025  |  발행인 : 황민홍  |  정보관리 책임자 : 주희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주희춘
Copyright © 2011 강진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sor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