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일보
종합종합
워킹애프터유 한국대표로 세계밴드대회 출전한국대회 최종 우승, 오는 8월 10일부터 독일로 출국
강진일보  |  webmaster@nsori.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6.16  14:45:12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네이버밴드

   
강진 오감통 키즈밴드‘워킹애프터유’
여성 4인조 워킹애프터유가 지난 3일 홍대 브이홀에서 열린 독일 에머겐자 세계밴드대회 출전을 위한 한국대회에서 최종 우승을 차지하며 전 세계 인디뮤지션들이 자웅을 겨루는 독일 에머겐자 세계밴드대회 한국 대표 티켓을 따냈다.

오감통 음악창작소를 기반으로 갈고 닦은 실력을 세계무대에서도 뽐낼 수 있는 기회를 얻어낸 것이다. 워킹애프터유는 강진 오감통 키즈로 불린다.

오감통 음악창작소는 실력은 있지만 녹음과 공연 기회를 갖기 쉽지 않은 뮤지션들을 위해 지난 2015년 개관해 숙식을 겸하며 녹음 지원, 야외공연을 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갖췄다.

서울을 주무대로 활동하던 워킹애프터유는 음악활동에 집중하기 위해 강진 오감통을 찾아 지난 2년간 앨범작업, 공연 등 실력을 쌓아왔다.

이미 오감통을 통해 정규 3장의 앨범을 발매했으며 이를 바탕으로 국내 못지않게 실력을 알아본 일본과 중국, 동남아에서까지 큰 인기를 얻고 있으며 강진에서는 강진의 딸로 불리울 정도로 유명세를 타고 있다.

앞으로 워킹애프터유는 8월 9일 독일로 출국해 같은 달 10~12일에 열리는 독일 에머겐자 페스티벌에 3일동안 무대에 올라 세계 관객의 마음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독일 에머겐자 페스티벌은 아직 알려지지 않은 밴드들을 위한 세계에서 가장 큰 뮤직 페스티벌이다. 전 세계 예선을 거친 밴드가 3일 동안 3만여명의 관객 앞에서 경연을 통해 최종 우승 밴드를 가린다.

워킹애프터유는 해인, 민영, 아현, 써니로 구성된 4인조 대한민국 여성 록밴드로 지난 2015년부터 강진오감통 음악창작소에 거주하며 각종 음악활동을 하고 있다. 한국뿐만 아니라 일본, 대만, 중국 등 전 세계에서 왕성하게 활동하고 있다.

< 저작권자 © 강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강진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기사
1
[기고]“쌀 돈 사러 가자”
2
가을 앉은 황금들판
3
경찰개혁위원장에 박재승 전 대한변호사협회장
4
제245회 강진군의회 임시회 폐회
5
가우도 추석연휴기간 5만8천명 방문
6
황주홍 의원, 해양쓰레기 수거 예산 매년 528억 지적
7
위성식 군의원 다문화 가정 친정나들이 비용 지원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강진군 강진읍 영랑로 35 강진버스여객터미널 2층 강진일보  |  대표전화 : 061)434-8788
사업자등록번호 : 415-81-43025  |  발행인 : 황민홍  |  정보관리 책임자 : 주희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주희춘
Copyright © 2011 강진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sor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