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일보
종합역사향기
[장흥의 역사향기] 구산선문의 으뜸 사찰 보림사
주희춘 기자  |  ju@nsori.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2.06.12  10:37:59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네이버밴드

도의선사, 중국 남종선 총본산 법통이어 건립
깊은 가지산 자락 위치... 여순사건, 6.25 고스란히 겪어

   
 
장보고가 청해진(828~841)을 설치하고 활동했던 통일신라시대를 전후해서 호남지방에 불교가 매우 성하게 된다. 중국의 불교문화가 주로 남쪽지방을 통해 들어오면서 통일신라시대 불교를 대표하는 구산선문(九山禪門) 사찰들이 호남지방을 중심으로 세워졌다.

구산선문이란 도의의 가지산문, 홍척의 실상산문, 혜철의 동리산문, 도윤의 사자산문, 낭혜의 성주산문, 범일의 사굴산문, 지증의 희양산문, 현욱의 봉림산문, 이엄의 수미산문을 말한다. 이중에서 성주산문, 사굴산문, 수미산문과 봉림산문외에는 나머지 5개 산문이 호남지방에 집중돼 있다.

이 산문을 세운 스님들이 대부분 중국에서 선을 배워왔다. 아마도 강진이나 완도에서 장보고선단의 배를 타고 남중국쪽으로 왕래했을 것으로 보인다.

이중에서 으뜸사찰은 장흥에 있는 가지산 보림사였다. 이 사찰은 중국 남종선의 총본산이었던 소주의 조계산 보림사에서 연유한다.

달마선종의 정맥을 잇는 육조 혜능 대사는 이곳을 중심으로 '불립문자 직지인심'(不立文字 直指人心ㆍ문자를 내세우지 않고 곧바로 사람의 마음을 깨우친다)을 종지로 내걸고 부처님의 가르침을 남중국 전역에 전파했다.

그에게서 남종선의 심인(心印ㆍ일문<一門>을 개설해 조사가 될 수 있는 일종의자격증)을 얻고 돌아와 가지선문의 초조가 된 스님이 바로 도의 선사였다. 도의 선사의 법통은 염거 화상을 거쳐 다시 보조선사 체징으로 전해졌고, 이 체징 선사가 지금의 장흥의 가지산에 보림사를 개창했다.

보림사는 불교조계종의 제21교구본사인 순천 송광사의 말사로 격이 떨어져 있으나 보림사가 갖는 법통의 무게는 무겁다. 통일신라시대의 불상인 대적광전 철조 비로자나불좌상(국보 117호), 쌍삼층석탑과 석등(국보 44호), 보물 제155호인 동부도, 보물 제156호인 서부도, 보물 제157 ·158호인 보조선사 창성탑 및 창성탑비 등 국보와 보물들이 쟁쟁했던 지난날의 영광을 묵묵히 증언한다.

선종대가람으로서 이처럼 장대한 역사를 가진 보림사였지만 여순사건, 한국전쟁을 거치면서 웅혼했던 대웅전이 소실되는 등 개창 이래 최악의 수난을 겪어야 했다. 남도의 산치고는 꽤나 깊어 빨치산이 활동하기에 좋았다.

조계종이 1950년대에 이른바 '정화' 이후 이 선문최고종찰을 되살리고자 했으나 워낙 산간 오지에 있어 한때 뜻을 이루지 못하다가 1980년대 들어서야 겨우 중창에 착수했다. 6.25를 앞두고 장흥에 가면 보림사에 들러보면 좋을 것 같다. 


 

< 저작권자 © 강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주희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기사
1
“모교 폐교 막기 위해 최선 다해 노력하겠다”
2
본사 김서중 서울취재본부장, 북초 총동문회로부터 감사패 수상
3
“월출산 정기 이어받은 자랑스러운 성전인”
4
“강진 취업박람회에서 일자리 잡(JOb)아요”
5
보이스피싱에 ‘은행원도 당했다’
6
[현장르포]쓰레기매립장 얘기 듣고 관광객 ‘화들짝’
7
재경 군향우회 산악회 11월 정기산행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강진군 강진읍 영랑로 35 강진버스여객터미널 2층 강진일보  |  대표전화 : 061)434-8788
사업자등록번호 : 415-81-43025  |  발행인 : 황민홍  |  정보관리 책임자 : 주희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주희춘
Copyright © 2011 강진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sor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