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일보
기획특집군정비사
[군정비사]‘와사비’처음 먹어 본 A씨“평소에 원체 즐기는 음식이라서요...”
주희춘 기자  |  ju@nsori.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2.11.27  13:44:2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네이버밴드

광주 일식집서 와사비 처음 보고 고추에 찍어 먹은 A씨
주변 사람 놀라“괜찮으시냐”고 묻자“원체 즐기는 음식”

   
 

70년대 초반 어느날 일이다. 당시에는 일본식 된장의 일종인 ‘와사비(고추냉이가 표준말임)’가 대중화되지 않을 때다.

군청에 근무하던 A씨가 중요한 손님을 만나기 위해 어느날 광주의 고급 일식집을 갔다. 분위기가 꽤 좋은 식당이였다. 먹음직스런 회가 정갈하게 차려졌다. 그런데 햐얀 속살이 정갈스러운 싱싱한 회 접시 주변에 푸른 색소가 들어간 된장 같은게 나왔다.

A씨는 처음부터 ‘푸른된장’에 눈길을 보내고 있었다. “된장같기도 하고, 고추장같기도하고... 저게 뭘까... 고추장이면 색깔이 빨갈텐데... 강진에서는 못 본 것이고... ”

A씨는 손님들과 대화중에도 ‘푸른된장’에 대한 호기심을 버리지 못했다. 저걸 먹어봐야 직성이 풀릴 것 같았다. 대화가 무르익자 호기심을 참지 못한 A씨가 매운고추를 집어들더니 그것을 듬뿍찍어 입으로 푹 넣고 씹기 시작했다. 작은 종재기속의 와사비가 거의 바닥을 보이고 있었다.

옆 사람들이 기겁을 했다. 와사비를 그냥 먹는 사람도 처음 봤지만 그것을 고추에 찍어 먹는 사람은 처음 봤기 때문이다. 갑자기 분위기가 큰 일이라도 일어날 것 처럼 긴박해 졌다.  놀란 손님들이 눈을 동그렇게 뜨고 A씨에게 다급하게 물었다.

“아, 아니 매운 와사비를 그렇게 고추에 찍어드시면 어떡합니까. 괜찮으세요?”

입속에서 이미 전쟁이 벌어진 A씨는 순간 이게 아니다 싶었다. 그렇다고 이걸 잘못먹었다는게 탄로나면 이만저만한 챙피가 아니였다.

강진군 이미지와도 관계될 일이였다. A씨는 순간 당황하지 않은 표정을 지으며 자세를 바로 잡았다. 그 다음 태연한 표정으로 고추와 와사비를 꼭꼭 씹어 입안으로 삼켰다.

“아, 아니 괜찮으시냐고요. 무 물이라도”

옆사람들이 크게 당황하며 냉수를 건냈다. 그러자 좌정하고 있던 A씨가 한마디 했다.

“평소에 워낙 즐기는 음식이라서요....”

주변 사람들이 그때서야 안도의 한숨을 지었다. 와사비를 왕창 찍어먹고 병원으로 실려갈 것으로 만 알았던 사람이 그게 워낙 즐기는 음식이었다니 얼마다 다행스러웠겠는가. 그후 오랫동안 강진에서는 와사비만 보면 ‘원체 즐기는 음식’이야기가 꼬리에 꼬리를 물었다.

훗날 읍장으로 퇴직한 A씨는 요즘 건강관리에 무척 신경을 쓰고 있다는 소식이다.
 

‘군정비사’는 여러분의 참여로 이뤄집니다

60년대~90년대까지 군정의 역사와 관련해 재미있는 이야기, 의미있는 사연, 어려움을 극복한 일, 꼭 기록해 두었으면 하는 일등을 알려주십시오.

방법은 전화번호 010-4038-8830, 061-434-8788로 해주시거나 편지, 이메일(ju@nsori.com)으로 해주시면 됩니다. 사연을 보내주시거나 알려주시는 분께는 본사가 마련한 작은 선물을 드립니다.

또 게재되는 글의 내용에 보충할 내용이나 잘못된 내용을 바로잡아 주시는 분들께도 소정의 선물을 드립니다. 여러분의 많은 성원바랍니다. 여러분의 제보는 훗날 강진의 좋은 역사가 될 것입니다. 감사합니다.
 

< 저작권자 © 강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주희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기사
1
도암중학교 31회 졸업생들 첫 동창회
2
강진농협 로컬푸드 참여농가 김명자씨
3
[현장르포]얼마만큼 묻혀 있을지 아무도 모른다
4
강진에 미용업소가 많은 사연은?
5
“갈대축제에 남해안 젓갈축제 더해보자”
6
강진군체육회장 출마하려면 11일까지 유관단체 사퇴해야
7
벼‘새일미’지고‘새청무’뜬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강진군 강진읍 영랑로 35 강진버스여객터미널 2층 강진일보  |  대표전화 : 061)434-8788
사업자등록번호 : 415-81-43025  |  발행인 : 황민홍  |  정보관리 책임자 : 주희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주희춘
Copyright © 2011 강진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sor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