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영 나무전 가기 위해 꼭 넘어야 했다”

내가 초등학생시절 60년대 초 어머니를 따라 장에 가며는 지금 병영 세류교 다리 부근에 나무전이 섰었다.

마른 소나무 잎사귀가 붙은 소나무단을 지고와 파는 사람, 또 잡목 물거리나무 또 장작을 지고와 파는 사람 이런 나무지게가 10여개 씩 서있던 것을 본 기억이 있다.

그런데 이 나무를 파는 사람들의 반 이상이 유치 신월리 등에서 오늘 그림의 상림마을 저수지 뒤 상림재로 지고 넘어와 판다는 이야기를 들을 수 있었다.

또 동학란시에는 동학군들이 이 상림재로 넘어와서 병영을 점령하였다는 이야기를 들은 적도 있었다. 그러나 이제는 장흥댐이 생기면서 재 넘어 유치 마을도 없어지고 다 옛날 이야기가 되어버린 것 같다. 

저작권자 © 강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