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일보
종합종합
고향사랑 읍출신 가수 김영남히든싱어 이후 꾸준한 활동, 본인의 영역 넓혀
김서중 기자  |  ju@nsori.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2.20  12:46:5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네이버밴드

   
 
강진읍 목리에서 태어난 김영남은 원래 코미디언을 꿈꾸었다. 유년 아버지를 따라 천막극장을 다녔고, 군민의 날 행사 때에는 곱사춤을 추고, 트로트 가수들의 모창도 곧잘 하였다. 학교에서 오락부장은 그의 몫이었다. 하지만 꿈꾼다고 꿈이 이루어지지는 않는다.

어려운 집안 사정 때문에 고등학교 진학도 포기하고 1986년 봄 서울에 올라왔다. 목욕탕 때밀이 등을 전전하며 견뎌야 했다. 힘들 때면 손님들이 다 빠져 나간 목욕탕에서 홀로 나훈아의 '고향역' 등을 불러 제꼈다. 1995년에는 전국노래자랑 본선에도 진출했다.

특별한 인연을 만나 노래방에서 나훈아 노래를 녹음해서 레코드사에 찾아갔고 그때부터 연습생활이 시작됐다.

연습생이던 김씨에게 ‘JTBC 히든싱어 시즌3의 태진아 편’은 가수로서 날개를 달아주었다. 이후 배호가요제 수상 뒤에는 길거리와 공원 등에서 노래봉사를 펼쳤다.

2014년에는 첫 번째 빠른 템포의 싱글곡 '내 손을 잡아' 싱글앨범을 발표했다. 최근 두 번째 싱글앨범 '눈물잔'이 나왔다.

지역출신 가수 김영남은 본인만의 영역을 넓혀가면서 기회가 주어진다면 고향강진 축제에도 자주 참여하고 싶다고 말했다. 향우행사에도 빠짐없이 참석하며 고향사랑을 보여주고 있다./김서중 서울취재본부장

< 저작권자 © 강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김서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기사
1
‘건설 바람’불어든 성전…제2 성장기 누리나?
2
문병일 제31대 강진군수 별세
3
“강진북초 동문이라는 이름으로 하나 되는날”
4
극장 30년만에‘작은 영화관’으로 부활
5
전국 미식가들‘맛의 1번지’강진으로 달려온다
6
재경성전면향우회 월출산악회 서울 청계산 등반
7
양준욱 전 서울시의장, 가정의 달 행사 마련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강진군 강진읍 영랑로 35 강진버스여객터미널 2층 강진일보  |  대표전화 : 061)434-8788
사업자등록번호 : 415-81-43025  |  발행인 : 황민홍  |  정보관리 책임자 : 주희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주희춘
Copyright © 2011 강진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sori.com